HOME | SITE-MAP
 
 


산업부, “태양광 발전설비 인버터 성능개선 50% 완료” 등록인: admin 
일자: 2023-03-06  조회: 58
월 말까지 100% 달성 목표…ESS 활용, 출력제어 등 계통안정성 제고 방안 검토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산업부가 약 1달여간 공공기관 보유 태양광 발전설비 및 500kW 이상 민간 태양광 발전설비의 인버터 성능개선을 중점 추진해 봄철 경부하기를 대비하는 3월 말까지의 목표 물량(1,345MW) 중 약 50%(661MW)에 대해 인버터 성능구비를 완료했다.
산업부는 3월 3일 천영길 에너지정책실장 주재로 공기업‧공공기관, 민간전문가 등이 참석하는 ‘재생에너지-전력계통 T/F’ 제4차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경부하기 태양광 설비 밀집 지역에 대한 계통 안정화 방안’의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또한 향후 재생에너지의 지속적인 확대가 전망되는 만큼 이를 적기에 수용하기 위한 정책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산업부는 약 1달여간 공공기관 보유 태양광 발전설비 및 500kW 이상 민간 태양광 발전설비의 인버터 성능개선을 중점 추진해 봄철 경부하기를 대비하는 3월 말까지의 목표 물량(1,345MW) 중 약 50%(661MW)에 대해 인버터 성능구비를 완료했다.
우선 산업부는 계통 안정화 방안의 핵심인 태양광 인버터 성능개선의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에 대해 점검했다. 산업부와 한전‧거래소‧에공단 등 유관기관은 육지 태양광 설비 밀집 지역(전북‧전남‧광주‧경남 일대)의 태양광 인버터가 지속운전성능을 구비할 수 있도록 2월 6일부터 발전사업자를 대상으로 개별적으로 안내해왔다.
지속운전성능은 전력설비 고장으로 발생하는 저주파수, 저전압에도 불구하고 태양광 설비가 일정시간 계통에서 탈락하지 않음으로써 계통 불안정의 연쇄적인 파급을 방지하는 인버터 성능을 말한다.

산업부는 약 1달여간 공공기관 보유 태양광 발전설비 및 500kW 이상 민간 태양광 발전설비의 인버터 성능개선을 중점 추진해 봄철 경부하기를 대비하는 3월 말까지의 목표 물량(1,345MW) 중 약 50%(661MW)에 대해 인버터 성능구비를 완료했다. 산업부는 남은 기간 동안 목표를 100% 달성할 수 있도록 태양광 인버터 성능구비를 지속 독려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한전은 태양광 설비 밀집지역 중심으로 주요 송‧변전설비 고장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특별관리 대책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송‧변전설비에 대한 사전점검을 월 1회에서 주 2회로 강화해 2월 28일까지 완료하였으며, 태양광 이용률이 높은 시간대의 송‧변전설비 조작을 제한해오고 있다.

산업부 천영길 에너지정책실장은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설비가 급증하면서 발생하는 계통 불안정성은 다른 국가들도 경험하는 공통적인 과정”이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재생에너지 발전도 다른 발전원과 마찬가지로 전력계통 안정화에 대한 책임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태양광 인버터 성능개선 등을 지속 추진하면서, ESS 활용, 양수발전 운전, 출력제어 등 계통안정성 제고 방안을 검토해 태양광 설비 밀집지역 봄철 계통운영방안을 3월 중에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인더스트리뉴스(http://www.industrynews.co.kr)
 이전 ▲   이러다 광역정전 터질라…政, 뒤늦게 전력망 챙긴다 
 다음 ▼   대한전기학회 하계학술대회 올해 키워드는 ‘청년·전기차·화합’ 

Admin